강진의 장수 김억추 - 임진왜란의 명장

본관은 청주이고 자 방로(邦老), 시호 현무이다. 전라도 강진 출신.

아버지는 증 병조판서 김충정(金忠貞)이다

전라남도 강진군 작천면 박산 마을에서 출생하였다. 1577년(선조 10년) 알성 무과에 급제하였는데 무이 만호가 되어 북변에서 전공을 세웠고 제주 판관·사복시 판관, 진산·순창 등의 현감을 지냈다.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선조는 김억추를 방어사로 임명했고 1594년 만포진 첨절제사가 되고, 이어 진 주목사·고령진 첨절제사를 지냈다. 1597년 정3품에 올라 전라 우도 수군 절도사가 되어 통제사 이순신(李舜臣)을 따라 어란포 해전과 명량해전에 참전하였고 밀양 부사를 거쳐, 1608년(광해군 즉위) 종2품에 올라 경상 좌도 병마 절도사가 되고 뒤에 제주 목사를 지냈다. 벼슬을 그만두고 고향 강진군 박산 마을로 낙향하여 여생을 보내다가 71세에 사망하였다. 정조 임금 때 사당 금강사를 세워 제사를 지내도록 했다.

역사소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