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9번 지방도(병영?작천?-->금곡사 산길)/이곳 분들에겐 까치재로 불리는 산길 안전반사판 설치 요청

글번호
598276
작성일
2023.09.16 02:20
등록자
권○○
조회수
156
산쪽 배수로? 또랑?에 차가 빠진 모습/ 상황(현상)파악에 도움이 되실까하고 올립니다.
렉카 두 대가 들어올리는 모습/ 상황(현상)파악에 도움이 되실까하고 올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9월 15일 금요일 저녁 강진군 병영면 "불금불파 텐트밖은 병영"에 갔다가 빠뜨린 물건(석쇠)를 사러 강진읍으로 가는 길에 829번 지방도 산길(경사, 커브길 연속)에서 7시 55분경 산쪽으로 난 배수로에 차가 부딫치며 빠져서 잠시 저승사자를 만나고 왔습니다.

렉카 2대가 와서 꺼냈고 차도 많이 손상되었습니다. 다행히 운전자와 저 모두 다치진 않았습니다만 이곳 산길 구간은 밤 운전에 매우 위험합니다. 그곳에는 안전반사판이 없었습니다. 산길 전 구간에 아예 없는 것은 아니지만 더 꼼꼼하게 설치가 필요합니다. 이곳이 도로의 끝이다를 밤에도 운전자에게 확실히 인식시킬 수 있는 정도로 말입니다. 경사진 커브길의 연속이므로 더욱 더 신경써야 합니다.

저희의 경우도 그랬고, 축제에 참석하러 온 사람들은 낮설어서 산쪽으로 붙어 난 배수로?(꼬랑?)을 밤에 인지하기가 곤란합니다. 그토록 위험한 길에 도로 안전을 위한 장치들이 이 정도에 머물러 있는 것이 이상합니다.
렉카 기사님들도 여기는 사고 많이 나는 지역이라고 하셔서~ 제가 "그럼 군에 얘기해서 개선해야 되는 거 아니에요?" 하고 반문하니깐, 렉카 기사님들 말씀이 "사람 하나 죽어나가지 않는 이상 군(郡)에서 신경이나 쓰겠냐"며... 이렇게 말하셨습니다.

그곳은 벗꽃 축제도 열리고 지금은 매주 병영 불금불파도 있고~ 병영에 여행와서 필요한 것을 급히 못구하면 강진읍으로 다녀가길 마련인데... 그때 통과하는 길이 여긴데.. 군에서는 너무 배려가 부족합니다.

제가 사고로 잠시 정신 잃고 저승사자 만나고 와서 너무 놀라... 더 이상 그곳에서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길 바라면서 산길 안전반사판의 꼼꼼한 배치(설치)를 군에 요청합니다.

불금불파 축제가 어떻게 개최되는지 궁금하여 가족들과 움직였다가 진짜 큰 후회만 남을 뻔했습니다.
시정해 주십시오.

상황(현상)파악에 도움이 되실까하고 사고 모습도 함께 올립니다.

민원업무처리

진행상태
  1. 신청
  2. 접수
  3. 부서지정
  4. 담당자지정
  5. 완료

안녕하십니까?

 

선생님께서 군수에게 바란다를 통해 건의하신 내용에 대한 검토 결과를 다음과 같이 알려드립니다.

 

선생님의 민원사항은 지방도 827호선 안전반사판 설치 요청에 관한 것으로 이해됩니다.

 

먼저 까치내재 사고에 대하여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선생님께서 건의하신 도로는 지방도 827호선으로 현재 전라남도(도로관리사업소)에서 관리하고 있습니다. 현재 지방도 827호선 중 까치내재 구간은 급커브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과 지역 교통환경의 개선을 위하여 군동면 파산리 ~ 작천면 삼당리 약3.3km에 대한 선형개량(까치내재 터널공사)을 전라남도에서 시행하고 있습니다. 2026. 7.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여향후 해당 구간은 항구적으로 안전성이 확보될 것으로 사료됩니다.

해당 도로를 이용하시는 방문객과 주민들의 통행에 불편함이 없도록 우리군도 전라남도와 긴밀히 협조하여 안전하고 쾌적한 도로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또한 선생님께서 건의하신 교통 안전시설물 설치는 관리청인 전라남도에 전달하여 조속히 설치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습니다.

 

선생님의 질문에 만족스러운 답변이 되었기를 바라며, 답변내용에 대한 추가 설명이 필요한 경우 건설과 도로관리팀 차혜지 주무관(061-430-3402)에게 연락해주시면 친절히 안내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3년09월18일 11시09분강진군청(--)